• 접속자 : 101명
  • 회원가입로그인
  • 사이드메뉴 열기

    클레멘타인

    페이지 정보

    작성자 sklope 댓글 0건 조회 0회 작성일 21-01-14 21:51

    본문

    옛날의 그 억지스러운 개그 요소만 제외하면 제법 볼 만 했습니다.

    특히 태권도 금메달리스트의 투혼과 제가 좋아하는 배우 스티븐 시걸의 냉혹함이 펼치는 마지막 경기를 손에 땀을 쥐며 봤습니다.

    근데 아빠가 쓰려졌는데도 아빠의 안위보단 '아빠 일어나'를 외치는 자식새끼를 보며, 키워봐야 다 소용없다는 명언이 떠올라서 씁쓸했습니다.

    명작까진 아니어도 수작은 됩니다.

    댓글목록

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    https://www.freepik.com/free-vector/comic-backgrounds_778637.htm
    COPYRIGHT 후니닷컴 | ALL RIGHTS RESERVED
    Designed by Freepik Designed by Freepik Designed by Freepik Designed by Freepik